김건모 홍보·복고 마케팅 효과부산 소주업체 대선주조의 주력제품인 ‘대선’소주가 출시 1년 만에 6500만병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대선주조는 지난해 1월 리뉴얼 제품인 ‘대선’소주를 출시하면서 옛 라벨을 활용하는 등 복고 마케팅을 벌였다.

출시 2개월 만에 300만병을 판매한 데 이어 열흘에 100만병씩 꾸준히 팔리면서 지난해 6월 처음으로 1000만병 판매고를 올렸다.

같은 해 9월 가수 김건모(사진)와 모델 계약을 맺은 뒤 판매량이 급격하게 늘었고, 부산 소주시장 점유율도 함께 상승했다.

지난해 초 20%에 불과하던 대선주조의 부산 소주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말 업소용 기준으로 60%까지 높아졌다.

그 덕에 대선주조는 적자행진을 멈추고 지난해 처음으로 흑자를 기록하기도 했다.

부산=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