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전술' 베트남, 카타르와 승부차기 끝 승리...결승행 감동 베트남 카타르, 2002년 월드컵을 보는 것 같았다 베트남 카타르에서 베트남이 결국 웃었다.
베트남이 23일 오후 5시(한국시간) 중국 창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카타르와 4강전서 2-2로 비긴 이후 돌입한 승부차기(4-3)에서 승리하며 결승 진출에 성공한 것.
‘베트남 카타르’는 이 때문에 주요 포털 실검 1위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선수들은 울었다. 선수들을 응원하는 베트남 국민도 함께 울었다.
이를 지켜보던 박항서 감독은 주먹을 불끈 쥐었다. 선수들은 박항서 감독에 대한 무한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두 번의 동점골. 베트남은 투지를 발휘하며 결코 물러서지 않았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은 대단했다.
베트남은 경기 내내 명승부를 펼쳤다. 8강전에 이어 또 다시 승부차기에 돌입한 베트남은 카타르를 철저하게 무력화시켰다.
관중들은 한 목소리로 ‘박항서’를 외쳤다.
이처럼 정규시간을 2-2로 마친 베트남이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이기면서 박항서 감독은 사실상 베트남의 영웅으로 등극할 전망이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역사상 최초로 이 대회 결승에 진출시켰다.
이처럼 베트남 카타르 경기를 최고의 명승부로 만들며 결승까지 진출시킨 인물은 박항서 감독.
지난해 9월 베트남 대표팀을 맡으면서 U-23 대표팀까지 총괄하는 박항서 감독은 부임 4개월 만에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새로 쓰면서 '베트남의 히딩크'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베트남 U-23 대표팀이 이번 대회 4강에 진출하자 응우엔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8강 진출에 이어 두 차례나 축전을 보내 축하를 했고, 중국 주재 베트남 대사까지 대표팀 숙소를 찾아와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 때문에 베트남 축구팬들은 또 한 번의 기적을 기원하며 23일 열린 베트남과 카타르의 대회 4강전 결과에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리고 베트남 카타르 전이 결국 베트남의 역대급 승리로 마무리 되자 현지는 눈물바다 그 자체다. 시민들은 거리로 뛰어 나왔고 주체할 수 없는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베트남 U-23 대표팀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1승1무1패를 기록, 한국에 이어 조2위로 8강에 오른 뒤 이라크를 승부차기로 꺾고 나서 4강까지 진출했다.
베트남 카타르 이미지 = 연합뉴스 / 방송 캡쳐
이슈팀 김서민 기자 crooner@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