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소속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순은 서울대 교수 등 민간위원 23명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문재인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총괄기구다.

위원장에는 지난해 정순관 순천대 교수가 임명됐다.

민간위원들은 자치분권 전문가와 학계·언론계, 지방자치단체장 등으로 구성됐다.

대통령 추천(6명), 국회의장 추천(10명), 지방4대협의체 추천(8명)으로 임명됐다.

행정안전부 장관(부위원장), 기획재정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등 3명은 당연직 위원으로 포함된다.

위원회는 자치제도·재정분권·분권제도 등 3개 분과위원회로 운영되며 △자치분권 로드맵 확정·발표 △범정부 재정분권TF를 통한 재정분권 실현 등을 핵심 과제로 추진한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