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참패’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무너졌다.

결과에서도 내용에서도 모두 한 수 아래였다.

한국 U-23 대표팀은 23일 중국 쿤산 스포츠 센터에서 치른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1-4로 졌다.

전후반 90분 혈투 끝에 1-1로 마쳤으나, 연장전에만 3골을 헌납했다.

이로써 김봉길호는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 대회에서 드러난 약점이 결국 발목을 잡았다.

김봉길호는 이번 대회들어 준비가 덜 된 모습이었다.

공격에서는 세밀함이 떨어져 개인기에만 의존한 뻑뻑한 움직임을 보였고, 수비에서는 집중력 부재로 밸런스가 완전히 무너졌다.

또한 빈약한 중원에 헐거운 양 측면 수비까지 선수단 구성도 부실했다.

뿌리부터 줄기, 잎이 모두 빈약하니 열매를 맺는 것은 역부족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선수 개개인의 기량을 앞세워 조별리그에서 2승1무를 기록하며 8강에 올랐고, 8강에서도 말레이시아에 2-1로 승리하며 4강까지는 발걸음을 내딛었다.

하지만 4강에서는 이 약점을 극복하지 못했다.

오히려 개인 기량에서 우즈벡 선수단에 밀리는 모습이었다.

우선 공격에서는 제대로 연결된 패스 플레이가 없었다.

공격진에 포진한 이근호, 조영욱, 윤승원, 한승규 모두 무득점에 침묵했다.

패스 타이밍에 드리블을 시도하기 일쑤였고, 드리블 타이밍에서는 백패스로 흐름을 끊었다.

중원에서는 빌드업이 이뤄지지 않아 점유율을 주도하기도 힘들었다.

수비에서는 2대1 패스에 공격수를 지속적으로 놓쳤다.

집중력 부재는 여기서 드러났다.

선제 실점도 이 상황에서 내줬다.

공격 2선에서 침투패스를 찌르는 사이 수비수가 3명 이상 지키고 있었지만, 상대 최전방 공격수 우린바예프의 쇄도를 아무도 따라가지 않았다.

결국 우린바예프는 골키퍼와 1대1로 맞선 상황에서 쉽게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 이후에도 공격은 달라지지 않았다.

후반 프리킥 상황에서 장현수의 헤딩슛이 우즈벡 골문으로 빨려들어가면 가까스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경기 주도권은 우즈벡이 계속 거머쥐었다.

여기에 장윤호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승기는 우즈벡으로 완전히 기울었다.

후반 종료 시점까지 추가 실점없이 잘 지켜낸 대표팀이지만, 연장에서 완전히 무너지며 연속 실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