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강문영이 김도균과 상황극에서 핑크빛 무드를 형성했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친구들의 대마도 여행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국진은 강문영에게 남자들이 먼저 대시하지 않았냐며 강문영의 연애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강문영은 "내가 좋으면 먼저 고백도 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또 강문영은 김도균에게 좋아하는 여자가 있으면 어떻게 하냐고 물었고 김도균은 공연에 초대하겠다고 했다. 그 말에 강문영은 자신도 초대 좀 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문영은 상황극을 이어갔다. 김도균에게 "오빠, 나 오빠 좋아. 우리 내일 밥 먹을래요"라고 했고 김도균은 긴장한 표정으로 "그러지 뭐"라고 했다. 그걸 본 김국진은 "형 연기로 안 받아들이는 거 아니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