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발디파크 등 전국 15곳에 이번달부터 단계적 구축
포스코ICT(대표 최두환)와 대명레저산업(대표 안영혁)은 국내 리조트 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한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대명레저산업이 운영하는 비발디파크, 쏠비치 호텔 & 리조트, 델피노 골프 & 리조트, 거제마리나리조트 등 전국 15개 리조트에 이번 달부터 충전 인프라를 단계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올해 여름부터 리조트에서 전기차 충전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대명레저산업은 충전 인프라를 구축할 부지를 제공하고, 포스코ICT가 충전 인프라 구축과 운영을 담당한다.

포스코ICT는 이마트 전국 100여 개 매장을 비롯해 호텔, 영화관, 아울렛 등과 같이 일정 시간 이상 운전자가 체류하는 주요 거점을 확보해 충전 인프라를 구축, 운영하고 있는 민간 최대 사업자이다.

이번 협력으로 국내 최대 규모인 대명리조트에도 자사의 충전 인프라를 설치해 서비스 경쟁력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명레저산업은 리조트를 방문하는 전기차 고객에게 편의성을 제공함은 물론 친환경 리조트의 이미지를 정립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양사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외에도 대용량 에너지저장장치(ESS)와 빌딩에너지효율화시스템(BEMS) 등을 적용해 대명리조트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김종현 에너지융합사업실장은 “충전 문제 때문에 전기차로 지방에 있는 휴양지까지 이동하는 것에 부담이 있었지만, 이제는 그런 걱정을 덜 수 있게 됐다”며 “기존에 포스코ICT가 운영하고 있던 충전 인프라와의 시너지를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