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오일필드 시스템 개발해 자원개발현장에 적용 추진
포스코ICT(대표 최두환)가 디지털오일필드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디지털오일필드 시스템은 오일·가스·셰일 등 자원개발 현장에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하는 것으로, 자원개발서비스 기업인 에너지홀딩스그룹(대표 박희원)과 함께 국책연구과제로 추진한다.

올해 연말까지 에너지기술평가원 주관으로 '중소형 자원개발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디지털오일필드 시스템'을 개발하게 된다.

자원개발 현장에 정보통신 기술을 적용해 탐사·시추·생산 전 과정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디지털오일필드 시스템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다양한 유정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 개발되는 시스템은 국내 자원개발 공기업과 민간기업이 운영하는 해외 개발 현장에 적용될 계획이다.

이번에 개발되는 시스템은 포스코 그룹의 스마트 인더스트리 플랫폼인 '포스프레임'을 기반으로 자원개발 현장의 정보를 실시간 수집하고 분석해 설비 등에 대한 최적의 운영방안을 제시한다.

예를 들어 현장의 주요설비에 사물인터넷 센서를 적용해 설비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빅데이터로 분석하면 정비시점을 알려 주는 등 원격관리와 자동제어를 할 수 있도록 개발된다.

특히 클라우드 형태로 시스템을 개발해 중소형 규모의 생산현장에서 자체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고, 관련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했다.

올해 연말까지 개발되는 디지털오일필드 시스템은 캐나다 앨버타 지역의 중소형 유전에 우선 적용해 최적화하는 과정을 거친다.

이후 국내 자원개발 공기업이 운영하는 다른 현장으로 확대하고, 민간기업들이 운영하는 중국, 동남아, 북미, 중동지역의 중소형 규모 개발 현장에도 공급할 계획이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저유가 상황이 지속되면서 유전개발 기업들이 자원개발에 소요되는 운영비를 절감하기 위해 디지털오일필드 도입이 적극 검토되면서 지속적인 성장세에 있다”며 “특히 중소형 자원개발 현장의 경우 디지털오일필드가 적용된 사례가 없고, 우리나라의 경우 캐나다 지역에서만 4000개가 넘는 중소형 유정을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시장 전망이 매우 밝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