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35·Alberto Mondi)가 1형 당뇨를 앓고 있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알베르토 몬디의 가족 등 평범한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식사를 하기 전 알베르토 몬디는 “1형 당뇨가 있다. 그래서 탄수화물을 먹기 전에 인슐린을 맞는다”고 말했다.
아내의 도움으로 주사를 맞은 그는 “이건 유전도 아니고 식습관도 상관없다. 원인을 모르고, 태어났을 때부터 있거나 스물다섯 살 전에 걸리는 병이라고 하더라. 몸이 충분하게 인슐린을 생성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한국에 온 뒤, 1형 당뇨병 발병을 알았다는 그는 처음엔 많이 놀랐지만, 이제는 받아들이고 꾸준한 관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알베르토 몬디는 “관리를 잘못하면 나중에 합병증이 올 수 있다. 그래서 병원에 자주 다닌다”고 덧붙였다.
알베르토 몬디 1형 당뇨 (사진=MBC)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