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 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김 전 비서관을 특정범죄가중법 위반(뇌물)·업무상횡령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비서관은 지난 2011년 4월 민간인 사찰 사건으로 기소된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주무관에게 전달하기 위해 국정원에 요구해 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