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골든슬럼버’ 노동석 감독이 강동원의소탈한 매력을 전했다.

노 감독은 7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골든슬럼버’ 언론배급시사회 이후 이어진 간담회에서 "강동원이 갖고 있는 소탈한 감성이 있다"고 언급했다.‘골든슬럼버’는 일본 작가 이사카 코타로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 이날 노 감독은 원작에서 꼭 살리고 싶었던 부분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어떤 장면이라기 보다는 김건우라는 사람에 큰 애정을 갖고 만들었다.한국 관객들에게 우리 옆에 있는.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친숙한 사람으로 느껴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사실은 강동원이 택배기사를 한다고 했을 때 평범한 느낌이 날 수 있나 고민하기도 했다"며 "그런데 막상 작업하면서는 강동원이 갖고 있는 소탈한 감성들이 느껴졌다.특히 친구한테 사기당했던 얘기를 해줬는데 그 때 너무 마음에 와닿으면서 이 사람을 조금 알 것 같다, 강동원에게 건우의 모습이 있다고 생각했다.그 모습을 최대한 잘 담는 게 저의 큰 숙제였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한편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다.

오는 14일 개봉.kwh0731@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