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이영학의 1심 선고 공판일인 21일 오후 서울 도봉구 북부지방검찰청에 도착한 이영학이 호송차에서 내리고 있다.

여중생 딸 친구를 성추행하고 살해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른바 '어금니 아빠'로 알려진 이영학에게 검찰은 사형을 구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