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적 문재인’ 발언을 놓고 바른미래당의 안철수 의원과 민주평화당의 박지원 의원이 공개 설전을 벌였다.

한때 국민의당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두 사람의 갈등은 이제 법적 검토를 운운하며 감정 싸움으로 치닫고 있다.

안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평화당 박 의원께서 난데없이 오늘 오전 저를 향해 주적 발언을 해 무척 당황했다"면서 "주적이라는 단어 자체를 써본 적도 없다는 입장문을 내고 정치적 음해공작에 강한 유감을 표했지만, 박 의원께서는 여전히 묵묵부답"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해가 확산되면 법적 조치를 비롯한 불필요한 소모적 공방을 벌일 수밖에 없다"고 엄포를 놓았다.

안 의원은 또 "남경필 경기지사도 언론을 통해 입장을 밝혀서 당사자 모두가 아니라고 하는데 논란을 일으킨 제3자는 사실관계도 바로잡고 있지 않다"며 "이런 구태공작정치를 떠나보내고 창당했는데 아직도 낡은 흑색정치가 횡행하니 안타까울 따름이다"고 박 의원의 직접 사과와 해명을 촉구했다.

이에 박 의원은 21일 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제 일생에서 안 의원처럼 그렇게 거짓말을 잘하는 사람은 정치를 하면서 처음 봤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특히 "제가 안철수, 남경필 두 분의 만남과 주적 발언을 공개한 것은 두 분 중 한 분으로부터 그러한 내용을 정확하게 들었던 어떤 분이 저에게 그러한 얘기를 해줬다"고 반박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