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걸그룹 위키미키가 돌아왔다.

위키미키만의 강력한 무기인 틴크러시를 한층 업그레이드, 더 강력한 틴크러시로 가요계 돌풍을 예고했다.

위키미키는 21일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럭키'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럭키'는 10대 소녀들의 일상 속으로 들어가 꾸밈없는 자연스러움과 자유분방한 모습을 담아낸 앨범이다.

히트메이커 신혁 프로듀서가 타이틀곡 '라라라' 작업에 참여, 감각적인 걸스힙합 장르의 곡으로 만들어냈다.

'라라라'는 좋아하는 이성에게 다가가 솔직하고 거침없이 고백하는 10대의 당당함을 유쾌하게 풀어낸 곡으로, 반복되는 후렴구가 인상적이다.

또 위키미키만의 힘 있는 퍼포먼스가 더해져 보고 듣는 즐거움을 더했다.

먼저 최유정은 "지금 다리가 살짝 떨린다.무대 전까지는 괜찮았는데 지금은 엄청 떨린다"고 운을 떼며 "청심환을 먹고 올걸 그랬다.많이 떨리는데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설레는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수연은 "데뷔 후 첫 컴백이다.많이 떨린다"면서 "데뷔 때보다 더 떨린다.열심히 준비했으니 예쁘게 봐달라"고 애교 어린 당부를 전했다.

이날 쇼케이스의 포문을 연 곡은 '버터플라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해 위키미키가 발표한 평창 응원송으로, 지수연은 "선공개곡으로 '버터플라이'를 낸 이유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응원하기 위해서다.곧 있으면 패럴림픽이 개막하는데, 이 부분을 겨냥하고자 수화 안무를 넣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최유정은 "위키미키 멤버들이 모두 집에서 이불 깔고 열심히 응원하고 있다"면서 "'버터플라이'도 열심히 준비한 곡이다.언제든 불러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올림픽 조직위를 향한 러브콜을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컴백 전 화제가 된 멤버 김도연의 대학진학 포기에 대해서도 질문이 쏟아졌다.

김도연은 "위키미키 활동에 전념하고 싶었다.이번 2집 앨범에 모든 애정을 쏟고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히며 "3개월간 앨범을 준비했는데 긴 시간만큼 합도 많이 맞추고 생각도 많이 했다.컴백하는 이 순간을 기다렸는데, 이번 활동은 정말 자신있다"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그렇다면 컴백 타이틀곡 '라라라'의 관전포인트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루시는 "10대만의 발랄하고 통통 튀는 그런 느낌과 걸크러시의 멋진 매력을 이번 노래를 통해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히며 타 걸그룹과 비교되는 무기로 '틴크러시'를 내세웠다.

그러자 최유정은 "녹음을 하고 노래 연습을 하다보니 비 선배님의 '라송'이 떠올랐다.가끔 우리도 그렇게 부르는데, 그 곡 못지않게 중독성이 있다"고 힘주어 말하며 "수능금지곡을 노리고 있다"고 신곡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김두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