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올해 취학대상 아동 가운데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아동은 총 1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들에 대한 소재 확인에 집중하고 있다.

교육부와 경찰청은 초등학교 취학 대상 아동에 대해 예비소집 단계부터 시·도교육청, 지자체 등과 합동으로 소재와 안전을 집중점검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초등학교 취학대상 아동 예비소집은 시·도교육청별로 지난해 12월29일부터 올해 1월12일까지 실시했다.

교육부는 예비소집을 통해 소재·안전이 확인되지 않은 아동에 대해서는 학교장이 읍·면·동장과 협력해 주민등록전산정보자료 및 출입국 사실 확인, 가정방문, 내교요청을 통한 면담 등을 실시해 왔다.

특히, 아동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거나 아동 학대가 의심되는 경우에는 학교장이 즉시 관할 경찰서에 아동 소재 조사 의뢰 또는 수사 의뢰를 했다.

올해 취학 대상 아동은 48만4224명으로, 이 중 이날까지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아동은 10명이다.

이들 10명에 대해서는 경찰이 수사를 진행 중이다.

김항곤 경찰청 여성청소년과장은 "현재 소재를 확인 중인 아동은 대부분 다문화가정, 출국 등 부모 동반 해외 거주로 추정돼 추적중이며 부모와 함께 잠적한 2명에 대해서는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2016년 10월 미취학 아동의 관리 강화를 위해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2017년 예비소집 단계부터 취학 대상 아동의 소재와 안전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학교·교육청·경찰청·지역사회가 유기적으로 연계·협력하는 체계를 구축·운영해 왔다.

김도완 교육부 교육복지정책과장은 "3월 입학 이후에도 미취학 아동과 함께 무단결석 아동에 대해서도 관계부처가 유기적으로 협력해 철저히 관리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3월2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초등학교 입학식에 한 신입생 가족이 이른 시간에 식장을 찾아 자리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