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까지 가상화폐에 대한 회계기준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회계기준원은 가상화폐를 재무제표에서 유동자산으로 분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다음 달까지 회계기준을 마련할 것으로 전해졌다.
가상화폐의 보유 목적과 기간(1년 이상 장기)에 따라 비유동자산으로 분류할 수도 있을 전망이다.
또 자산가치는 거래량과 거래빈도가 높아 가격정보를 신뢰할 수 있는 활성시장이 있는 가상화폐의 경우 공정가치로 평가하되 활성시장이 없는 가상화폐는 취득원가로 평가한다.
한국회계기준원의 이번 가상화폐 회계기준 논의는 가상화폐 거래소 가운데 12월 결산법인인 빗썸의 문의에 따른 것이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