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내일 서울·경기·강원영서·충청북부 밤에 눈 소식이 있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22일)은 중국 상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으나, 중부지방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겠으나, 중부지방은 밤부터 흐려져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 충청북부에는 눈이 오는 곳이 있다.

22일 밤부터 23일 아침까지 예상 적설량은 강원영서 2~7cm, 서울·경기도, 충청도, 서해5도, 전북, 경북내륙, 울릉도·독도 1~5cm, 전남동부내륙, 경남북서내륙 1cm 내외다.

특히, 내일 밤부터 모레(23일) 아침 사이에 일부 중부내륙에는 많은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고, 지역에 따라 적설의 차이가 크겠다.

기온은 내일(22일)까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고, 모레(23일)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내일(22일) 오후부터 모레(23일) 사이에 서해안과 동해안, 강원산지에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다.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에 건조한 날씨가 장기간 지속돼 건조특보가 발효 중이고, 당분간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

내일의 기상도. 자료/기상청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