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SV '큐베' 이성진 (사진: 게임메카 촬영)2월 22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LCK 2018스프링 2라운드 1경기 2세트에서 KSV가 콩두 몬스터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간만의 2:0 승리를 거뒀다.

최근 3연패를 기록하며 부진에 빠졌던 KSV 입장에서는 분위기를 전환할 기회를 잡은 것이다.

이번 경기에서 KSV는 상대 공격을 받아치고, 중요한 타이밍에 필요한 것을 챙기는 효율적인 운영을 보여줬다.

초반에는 매서운 미드-정글 갱킹을 홀로 버텨내며 버틴 '크라운' 이민호의 아지르 플레이가 빛을 발했다.

그러나 콩두 몬스터 역시 '엣지' 이호성의 '빅토르'가 조용히 킬 수를 챙기며 매섭게 성장해 상댈를 워협했다.

이에 KSV는 침착하게 경기를 이어나갔다.

우선 상대 '스카너'를 지속적으로 끊어내며 정글 격차를 벌려나갔으며 상대의 공격을 계속 받아치고, 상대 전력에 구멍이 생긴 틈에 '협곡의 전령', '타워' 등을 챙기며 격차를 벌렸다.

이에 콩두 몬스터는 특공대 전략으로 나왔다.

'스카너', '빅토르'를 중심으로 상대 주요 챔피언 끊어먹기에 나서며 공격으로 불리함을 풀어내려 한 것이다.

그러나 KSV는 이에 응해주지 않았다.

특히 결정적인 교전에서 '큐베' 이성진의 '나르'와 '크라운' 이민호의 '아지르'의 활약을 바탕으로 상대 챔피언 5명을 모두 잡아내는 대승을 거둬냈다.

이 타이밍이 KSV가 승기를 잡은 순간이다.

상대를 모두 잡아낸 KSV는 '바론'을 잡고 타워를 연이어 정리해나가며 콩두를 압박했다.

이후에는 '나르', '아지르'를 사이드 라인에 배치하며 1:3:1 운영을 이어나갔다.

다소 어려운 상황에서도 콩두는 끝까지 전투에 집중하는 집념을 보였다.

봇 라인을 압박하던 '큐베' 이성진의 '나르'를 잡아내고, 홀로 떨어져 있던 '앰비션' 강찬용의 '세주아니'마저 끊어내며 역습의 기회를 잡은 콩두는 상대 미드 타워 2개를 동시에 날리며 역전을 꾀했다.

하지만 KSV는 승기를 내주지 않았다.

장로 드래곤 교전에 성공한 KSV는 이후 벌어진 '바론'을 가운데 둔 교전에서도 상대 '스카너'를 잡아내며 기세를 올렸다.

이후 KSV는 상대 미드 내각과 억제기, 쌍둥이 타워에 이어 넥서스까지 파괴하며 승리를 확정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