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쇼트트랙 1000m 김아랑, 최민정, 심석희가 모두 1000m 준결승에 안착했다.

김아랑과 최민정, 심석희는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준준결승을 통과했다.

준결승은 남자 500m 준결승에 이어 열린다.

먼저 최민정은 중국 취춘위, 네덜란드 라라 반 루이벤, 폴란드 맥달레나 바라콤스카와 3조에서 뛰었다.

최민정은 2번 레인에서 출발했다.

느긋하게 출발해 맨 뒤에서 레이스를 지켜봤다.

취춘위가 선두로 치고 나갔다.

반 루이벤과 취춘위가 자리 다툼을 펼쳤다.

최민정은 3바퀴를 남기고 특유의 아웃코스 질주를 시작했다.

두 바퀴를 그대로 아웃 코스로 타며 여유 있게 결승선을 1등으로 들어왔다.

김아랑은 캐나다의 강자 2명과 1조에 편성돼 고전했다.

마리안 생젤라, 킴 부탱과 함께 뛰었다.

시작부터 맨 앞으로 치고 나왔지만 생젤라와 킴 부탱이 김아랑을 집중 견제했다.

김아랑은 다시 4위로 쳐져 레이스를 관망했다.

4바퀴를 남기고 속도를 내며 2위로 올라왔다.

마지막 바퀴 생젤라가 역전을 시도했지만 킴 부탱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마지막으로 심석희는 네덜란드 수잔 슐팅, 야라 반 케르코프, 헝가리 안드레아 케슬러, 러시아 출신 에카테리나 에프레멘코바 4조에 묶였다.

4번 레인으로 출발한 심석희는 4위에 자리를 잡고 따라갔다.

케르코프와 슐팅이 1, 2위를 지켜가며 레이스를 주도했다.

케슬러가 호시탐탐 2위를 엿봤다.

심석희는 3바퀴를 남기고 속도를 올렸다.

2바퀴를 남기고 2위로 올라섰고 마지막 바퀴에는 1위를 빼앗았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