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여제 이상화가 22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준준결승을 찾아 관람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