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슈아 쿠퍼 라모, 캐럴린 마노 사태 부랴 부랴 사과 미 NBC, 평창 개회식 '망언' 해설자 퇴출…"더 안나온다" 조슈아 쿠퍼 라모 후폭풍 거세지자, 캐럴린 마노 ‘사과’ 조슈아 쿠퍼 라모 후폭풍이 거세다. 결국 캐럴린 마노 NBC의 앵커가 한국인을 조롱하는 망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미국 주관방송사 NBC가 일본의 식민 지배를 옹호하는 망언을 한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를 더는 출연시키지 않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과 미 폭스뉴스가 11일(현지시간) 보도한 가운데, 캐럴린 마노 NBC의 앵커가 공식 사과한 것.
조슈아 쿠퍼 라모와 캐럴린 마노는 이 때문에 주요 포털 핫이슈 키워드로 등극했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NBC 대변인은 로이터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라모는 평창에서 NBC를 위한 그의 책무를 모두 마쳤고, 우리 방송에서 추가적인 역할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슈아 쿠퍼 라모는 지난 9일 평창올림픽 개회식 중계에서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던 국가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 있어 일본이 문화 및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라고 언급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방송사의 사과를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이 올라와 순식간에 1만 명 이상이 동참하기도 했다. 특히 방송사는 사과 대신, 한국인들의 방문을 저지하기 위해 아이피를 차단하기도 해 논란을 부채질하기도 했다.
타임지 기자 출신인 조슈아 쿠퍼 라모는 중국에 관한 책을 여러 권 집필하는 등 미국 내 아시아 전문가로 활약한 인물이다.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도 '중국 전문가'로서 이번 올림픽과 비슷한 해설자 역할을 했다.
하지만 왜곡된 역사 인식으로 한국인을 모멸해 사실상 퇴출 수순을 밟게 됐다.
특히 조슈아 쿠퍼 라모는 스타벅스와 페덱스의 이사로도 등재돼 있어 스타벅스 불매운동으로 이어질 조짐이다.
NBC는 앞서 10일 스포츠 케이블 자회사인 NBCSN 방송을 통해 "평창올림픽 개회식 도중 우리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방한을 두고 '일본은 한국을 지배했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서 일본이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한다'는 발언을 했다.
결국 뿔난 현지 시청자들의 항의와 국제적 압박, 그리고 한국 누리꾼들의 반발이 거세지면서 조슈아 쿠퍼 라모는 퇴출됐고, 이어 캐럴린 마노 NBC의 앵커가 공식 사과하는 상황까지 치닫게 됐다.
캐럴린 마노 NBC의 앵커는 조슈아 쿠퍼 라모 사태에 대해 “한국인들이 모욕감을 느꼈음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며 사과 성명을 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캐럴린 마노 NBC의 앵커 사과 역시 ‘어쩔 수 없는 사과가 아니겠느냐’고 씁쓸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해당 매체는 조슈아 쿠퍼 라모을 퇴출했을 뿐, 정정보도조차 하지 않고 있다.
조슈아 쿠퍼 라모, 캐럴린 마노 사과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최봉석기자 cb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