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온 여성관광객을 살해한 30대 용의자에 대해 경찰이 신고보상금 500만원을 걸고 공개수배에 나섰다.

13일 제주동부경찰서는 자신이 관리인으로 일하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 중이던 A(26·여)씨를 살해한 용의자 한정민(32)씨에 대해 공개 수사로 전환키로 하고 수배 전단을 배포했다.

피의자를 목격했거나 행적에 대한 주요 단서를 알고 있는 제보자는 112 신고센터나 제주동부경찰서(064-750-1599)로 전화하면 된다.

한씨는 지난 8일 새벽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A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인근 폐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씨는 범행 후에도 이틀간 게스트하우스 일을 보고 시장에 다녀오는 등 일상 생활을 계속 하다가 지난 10일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당일 오후 항공편으로 제주를 빠져나가 잠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