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실세' 최순실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하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실형과 함께 법정구속한 1심 재판장 김세윤(51·사법연수원 25기)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는 '따뜻한 원칙주의자'로 불린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부장판사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93년 제35회 사법시험에 합격, 서울지법 동부지원 판사로 임관했다.

이후 서울지법과 수원지법, 서울고법 판사를 거쳐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법원행정처 윤리감사관을 지냈고 대법원 형사사법발전위원회에서 법원 내부위원을 맡았다.

김 부장판사는 2016년 12터 최씨의 1심 재판을 14개월간 맡는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 등 국정농단 사건의 주요 피고인 13명의 재판을 이끌었다.

김 부장판사는 검찰이나 변호인의 의견은 최대한 청취하고 최씨나 박 전 대통령 등 피고인들에게도 재판 때마다 발언 기회를 충분히 주었다.

이에 방청객들은 그를 '선비', '유치원 선생님'으로 불렀다.

김 부장판사는 건강이 안 좋은 피고인이나 증인이 법정에 서면 "언제든 재판장에게 말하면 충분히 휴식을 취할 수 있게 해주겠다", "앞에 놓인 물도 마셔가면서 증언하라"고 세심하게 챙겼다.

선고일인 이날도 선고 직전에 최순실씨 변호인이 휴식을 요구하자 최씨에게 법정 밖으로 나갈 수 있도록 조치했다.

하지만 원칙을 어긋나는 일은 용납하지 않았다.

지난해 11월 최씨의 변호인이 최씨가 건강상 재판에 나올 수 없으니 불출석 상태에서 3차 구속영장에 관한 심문을 진행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최씨에게 구속에 관해 발언할 기회 등을 줘야 해서 출석하지 않은 상태에서 진행하기 어렵다"고 물리쳤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삼성에 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최씨 조카 장시호씨에게는 특검이 구형한 징역 1년 6개월보다 보다 1년이나 더 많은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면서 법정구속 시켜 주위를 놀라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