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쳐 창당한 바른미래당 유승민(앞줄 왼쪽), 박주선 공동대표 (〃 오른쪽)가 13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당 창당대회에서 합당 결의를 한 뒤 함께 당기를 흔들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