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층 겨냥 ‘개혁정당’ 목표 내걸어 / 원내대표 김동철·정책의장 지상욱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쳐진 바른미래당이 13일 ‘정의로운 나라, 따뜻한 공동체’를 기치로 출범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창당대회를 열고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체제로 출범했다.

국회의원 의석은 국민의당 21석, 바른정당 9석이 합쳐져 30석이다.

원내대표에는 김동철 의원, 정책위의장에는 지상욱 의원, 사무총장에는 이태규 의원이 추대됐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나눠 당직을 맡았다.

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모두를 비판하며 중도층을 겨냥한 ‘개혁정당’을 당 목표로 내걸었다.

바른미래당은 정강·정책 전문에서 "낡고 부패한 기득권 보수와 무책임하고 위험한 진보의 극단적 대립으로 민생은 외면당하고, 진영 논리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지금의 현실에서 지역, 계층, 세대를 뛰어넘는 합리적인 미래개혁의 힘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고자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바른미래당 앞에 놓인 과제는 만만치 않다.

호남을 기반으로 했던 국민의당과 보수당에서 떨어져나온 바른정당 간 화학적 결합에 걸림돌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은 정강·정책에 ‘합리적 진보’를 넣느냐를 놓고선 바른정당 측의 반대로 진통을 겪었다.

이날 공개된 정강·정책에서는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진보’ 모두가 빠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