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김여정 특명받고 활동… 김정은에 南 의중·美 동향 보고”정부가 김여정 조선노동당 정치국 후보위원(당 제1부부장) 일행의 방남(訪南) 기간 북측 고위급대표단에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미국의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는 13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고위급대표단 방남 보고 청취 기사를 보도하면서 "김여정 동지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남측 고위인사들과의 접촉 정형(상황), 이번 활동 기간에 파악한 남측의 의중과 미국 측 동향 등을 최고령도자(김정은 위원장)께 자상히 보고드리었다"고 밝혔다.

김여정 부부장 일행은 방남 기간 미국 측과 접촉하지 않아 문 대통령 등과의 회동 과정에서 미국의 입장을 전달받았을 가능성이 있다.

정부는 남북관계 개선의 모멘텀을 살려 북·미 대화를 견인한다는 방침을 세운 상태다.

고위급대표단 보고에는 대표단으로 참가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외에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옛 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과 김정은 위원장 최측근으로 꼽히는 조용원 당 부부장이 참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여정 부부장에 대해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김정은 위원장)의 특명을 받고 활동한"이라고 표현해 방남시 사실상 특사 역할을 수행했음을 공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