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특사 온 것 대단히 중요 / 北이 전 세계에 메시지 보낸 것” / 정부, 北측에 美입장 설명한 듯 / 美선 ‘북 대화’ 조건싸고 각론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미국도 남북대화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북한과의 대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정상회담한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의 "문 대통령 노력으로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자리 잡았다.특히 북한 김여정 조선노동당 정치국 후보위원(당 제1부부장)이 특사로 찾아온 것은 대단히 중요하고, 북한이 전 세계를 향해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평가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남 이후 한창 한·미 간의 대북 정책 조율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전날 인터뷰에서 "북한이 대화를 원하면 대화를 하겠다"고 밝힌 것과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미국은 방한했던 펜스 부통령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사이에서 북한과 대화 여부 및 그 조건 등을 놓고 각론이 분출해 혼선 양상을 보이고 있다.

미국 정부 내 이견에도 문 대통령이 미국이 이번 남북접촉을 긍정적으로 본다고 판단한 것에 대해 청와대 측은 "여러 정보를 종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현재 청와대 입장은 남북정상회담 성사까지 미국과 사전 조율이 필요하며 지금은 ‘진인사 대천명’하듯 백악관 내 논의가 무르익기를 기다리는 상황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예전 ‘최대한의 압박’이라는 미국 스탠스가 지금 평창올림픽·남북대화란 두 개의 큰 모멘텀 작용으로 우리와 많이 가까워지고 있다"며 "백악관 내 어떤 기류 형성되고 있는지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주시하는 단계다.우리 정부로서는 북·미 대화가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할 수 있는 데까지 다했으니 기다리고 있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가 김여정 부부장 일행의 방남 기간 북측 고위급대표단에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미국의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는 이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고위급대표단 방남 보고 청취 기사를 보도하면서 "김여정 동지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남측 고위인사들과의 접촉 정형(상황), 이번 활동 기간에 파악한 남측의 의중과 미국 측 동향 등을 최고령도자(김정은 위원장)께 자상히 보고드리었다"고 밝혔다.

김여정 부부장 일행은 방남 기간 미국 측과 접촉하지 않아 문 대통령 등과의 회동 과정에서 미국의 입장을 전달받았을 가능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