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희, 탄산 풍부 톡 쏘는 청량감 / 개막식 리셉션장 만찬주로 선정 / 농진청 “우리 술 소비 촉진 기대”지난 9일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장에서 선보인 만찬주는 바로 우리나라 전통술인 막걸리였다.

이 막걸리는 일반적인 막걸리와는 조금 다르다.

샴페인처럼 톡 쏘는 탄산막걸리다.

13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다섯 가지 맛의 즐거움’이라는 뜻으로 ‘오희’라고 이름 붙여진 탄산막걸리는 농진청이 2014년 개발한 ‘탄산가스 함량을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는 기술’을 경북 문경의 한 업체가 이전받아 만들었다.

지역에서 생산된 쌀과 문경 특산물인 오미자가 원료다.

오희는 탄산이 풍부해 입 안에서 톡 쏘는 청량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막걸리 제조 과정에서 포도당 첨가량을 조절, 발효공정에서 효모가 만드는 탄산 함량을 높였다.

또 막걸리 침전물을 최소화해 텁텁한 맛을 줄였다.

농진청은 침전물 함량이 적어 옷에 묻더라도 냄새나 얼룩이 거의 남지 않아 샴페인처럼 축배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평창올림픽 리셉션 주최 측은 만찬주 선정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협조를 받아 전국 각지에서 생산된 전통주를 대상으로 소믈리에 평가·심사 등을 거쳤고, 만장일치로 오희를 선정했다.

오희는 현재 백화점과 해당 양조장 및 온라인으로 판매되고 있다.

정석태 농진청 농업연구관은 "오희의 만찬주 선정을 계기로 탄산막걸리가 널리 홍보돼 우리 술 소비 촉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