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이핑크 멤버 겸 배우 손나은이 핸드폰 케이스 문구를 이유로 때아닌 논란의 중심에 섰다.

손나은은 13일 인스타그램에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편안한 차림으로 식당을 찾은 손나은이 담겼다.

사진 속 손나은은 핸드폰을 들고 있으며, 핸드폰에는 검은색 바탕에 흰 글씨로 'GIRLS CAN DO ANYTHING(소녀들은 뭐든지 할 수 있다)'라는 문구가 적힌 핸드폰 케이스가 끼워져 있다.

일부 누리꾼은 핸드폰 케이스에 적힌 문구를 향해 '페미니스트냐'고 지적하며 문제 삼았다.

하지만 이는 오해였다.

손나은은 지난 10일 프랑스 럭셔리 캐주얼 브랜드 쟈딕 앤 볼테르 화보 촬영 차 미국 뉴욕으로 출국했다.

핸드폰 케이스는 해당 브랜드 제품이며 문구는 해당 브랜드 대표 문구다.

오해로 일어난 손나은 논란에 다수 누리꾼은 "우리나라 참 별걸 다 가지고 트집 잡네"(kang****) "저 문구가 대체 왜 문제인 거야? 이해 안 된다 정말"(yj_y****) "저게 문제 될 게 뭐가 있다고 욕을 먹어. 나 참 욕한 사람들이야 말로 정신이 이상하네"(jira****)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불거진 후 손나은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