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을 맞아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이 잊혀지고 있는 고향의 정취를 다시 느낄 수 있는 곳이 있다.

바쁜 일상과 직장생활에 찌들린 도시인들이 연휴동안 농촌의 정겨움을 느끼고 따뜻한 추억으로 기억할 여행지로 안성맞춤인 농촌 관광 체험시설이 경북도내 곳곳에 문을 연다.

도내에는 농촌개발사업으로 조성된 체험 및 숙박이 가능한 농어촌체험휴양마을이 21개 시군에 39개소 지정돼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지역별로 특색 있는 농촌테마공원이 조성돼 농어촌 체험 휴양마을 및 주변 관광지를 연계한 다양한 관광 코스를 입맛대로 즐길 수 있어 연휴를 알차게 보내기에 안성맞춤이다.

대표적으로 봉화 소천권역에서는 쿠키만들기, 송이라면 만들기 체험을 즐길 수 있으며, 구미 무을면 춤새권역에서는 윷놀이, 썰매타기, 연날리기 체험을 할 수 있다.

포항 기계 문성권역에서는 승마, 말먹이 주기 체험, 우리밀 손칼국수 만들기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칠곡 가산면 가산산성권역에서는 천연비누 만들기, 향토음식 체험, 숲 체험을, 경주 안강읍 세심권역에서는 삼국시대 역사탐방 등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풍부하고 알찬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마을별 체험 마을 신청은 경북도 홈페이지를 들어가면 알수 있으며 시군별로도 민원실에서 안내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