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 코츠 DNI 국장 "북한이 핵무기가 생존의 기본" 거듭 강조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 등 미 정보기관 책임자들은 한목소리로 "북한이 올해 더 많은 미사일 발사 시험을 할 것이다"라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지도자가 핵과 미사일 전략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는 평창동계올림픽 때 한국과 북한이 파격적인 만남을 가져 곧 '한반도의 봄'이 올 것이라는 일부 기대와 관련해 미국 정보당국이 보낸 '성급하다'라는 메시지이자 북한에 대해 최대한 압박을 지속하겠다는 확고한 신호로 여겨진다.

13일(현지시각) 상원 정보위원회의 '전 세계 위협'에 관한 연례 청문회에 출석한 코츠(사진) 국장은 "북한 핵 위협에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한 결정의 시간이 그 어느 때보다 가까워지고 있다"라면서 "우리의 목표는 평화적 해결이며 우리는 다양한 방식으로 북한에 대한 최대의 압박을 가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코츠 국장은 북한의 핵 개발 프로그램에 대해 "잠재적으로 이것은 미국뿐 아니라 북한에도 실존적 위협(existential threat)"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김정은이 보여온 도발적 본성과 불안정함은 미국에 중대한 위협"이라며 "김정은은 어떤 종류의 군사공격이나 강제로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하는 노력을 자국과 특히 그의 리더십에 대한 실존적 위협으로 본다"라고 했다.

코츠 국장은 "북한이 핵무기가 생존의 기본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라며 "북한지도자들은 협상을 통해 그것들을 없앨 의도가 없다"라고 판단했다.

이어 "2016년 이후 가속한 미사일시험에 뒤이어 북한은 2018년에는 더 많은 시험을 강행할 것 같다"라며 "북한 외무상은 김정은이 태평양 상공에서 핵실험을 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었다"라는 점을 상기시켰다.

코츠 국장은 "북한은 연내 가장 불안정하고 대결적인 대량살상무기(WMD) 위협이 될 것"이라며 "탄도미사일 시험과 이들 미사일에 싣기 위한 핵탄두를 늘리는 것 외에 북한은 오래된 화학·생물학 전쟁 프로그램들을 계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도 "미국을 위협하는 핵 역량을 보유하려는 김정은의 소망에는 어떤 전략적 변화가 있다는 조짐은 없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