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이 중국의 급속한 해군력 팽창과 북한의 핵 개발에 대응해 F-35B 스텔스 전투기를 탑재할 수 있도록 각각 자국의 대형수송함과 호위함을 개조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서태평양지역 국가들의 해상 군사력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고 미국의 외교안보 분석 업체 스트랫포가 13일 말했다.

스트랫포는 재정적 혹은 역사적 이유로 한국과 일본의 항공모함 개발 전략에 제약이 있긴 하지만, 중국의 급속한 항모 전력 확충이 두 나라의 항모 개발 계획을 부르는 주된 동인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으로선 또 일본의 해군력 확충을 의식한 면도 있다.

한국과 일본이 각각 독도급과 이즈모급의 갑판을 F-35B의 수직 이착륙이 가능토록 개조하면 F-35B를 각각 12대 이상 탑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스트랫포는 예상했다.

이는 해상수송로 방어와 내륙 목표물에 대한 타격, 그리고 자국 함대 보호를 위한 방공력을 강화할 수 있다.

이에 비해 중국이 운용하고 있거나 건조 중인 항모들은 각각 30대나 그 이상의 함재기를 탑재할 수 있고 최신 항모엔 조기경보기와 공중급유기도 탑재될 예정이다.

스트랫포는 "중국 항모들의 함재기 탑재 수가 한·일의 2배 이상이긴 하지만 F-35B의 첨단 능력이 중국의 이점을 많이 상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평화헌법 등을 의식해 그동안 헬기 탑재 휴가와 이즈모가 사실상 헬기 항모인데도 호위함으로 부르는 등 조심했지만, 최근 이즈모함 2척을 F-35B용 항모로 완전히 탈바꿈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등 변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일본 교도통신은 전했다.

한국도 F-35A 도입 사업 과정에서 F-35B를 6대가량 도입해 기존 독도함과 오는 2020년 전력화되는 제2 독도함에서 운용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조현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