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우원식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설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관람을 위해 강릉행 KTX에 탑승하는 외국인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