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들이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KTX 승강장에서 귀성객에게 명절 인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