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경기 수원역에서 폭발물 가방 의심 신고가 들어와 경찰 특공대 등 100여명이 출동하고 접근을 금지시키는 등 소동이 빚어졌다.

X-Ray 판독결과 폭발물과는 아무 관련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가방 속에는 쌍절곤 2개와 컴퓨터용 마우스·어댑터, 손수건 등이 들어 있었다.

이날 오전 10시 35분쯤 철도특별사법경찰은 수원시 수원역사 지하 2층 분당선 환승 통로 내 화장실 앞에 여행용 가방이 놓여 있는 것을 의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특공대, 군 폭발물처리반(EOD), 경찰 과학수사대 등 100여명이 현장에 출동, 1차 감정했으나 캐리어 내부에 폭발물 반응은 없었다.

경찰이 역사 내 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한 남성이 화장실에 들어가면서 캐리어를 입구 앞에 세워놨다가 나오면서 캐리어를 두고 역사 밖으로 빠져나간 장면이 찍혔다.

경찰은 일반 여행용 가방이라고 판단해 철도 유실물센터에 넘겼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