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강릉 이혜진 기자] 희비가 엇갈린 남북 피겨 페어 경기였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를 밟은 한국 김규은(19)-감강찬(23)조가 14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21.04점에 예술점수(PCS) 22.89점, 감점 1을 합쳐 42.93점을 얻었다.

아쉬움이 남는 점수다.

자신들의 ISU 최고 기록(55.02점)에 크게 못 미친 것은 물론 지난 9일 단체전 쇼트프로그램(52.10점) 점수보다도 9.18점이나 낮다.

상위 16개조에 주어지는 프리스케이팅 출전 또한 무산됐다.

이날 김규은-감강찬은 멕시코 영화 OST인 ‘Historia De Un Amor’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출발은 좋았다.

첫 번째 연기 과제인 더블 트위스트 리프트를 레벨 3(기본점 3.70점)으로 처리하고 수행점수(GOE)를 0.04점 따냈다.

하지만 점프에서 실수가 나왔다.

스로 트리플 살코(기본점 4.5점)에서 김규은이 착지에 실패, 넘어지고 만 것이다.

여파는 컸다.

이어진 트리플 살코마저도 수행하지 못했다.

경기를 마친 김규은은 아쉬운 마음에 눈물을 쏟아내기도 했다.

반면, 북한의 렴대옥(19)-김주식(26)은 이날 3그룹 4번째로 나서 기술점수(TES) 38.79점에 예술점수(PCS) 30.61점을 합쳐 69.40점을 따냈다.

역시 생애 첫 올림픽이었음에도 주눅 들지 않는 완벽한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자신들의 공인 최고점(65.25)을 갈아 치웠으며, 프리스케이팅 출전까지도 확정짓는 기쁨을 누렸다.

렴대옥-김주식은 지난해 ISU 네벨혼 트로피에서 6위 안에 들며 북한 선수로서는 처음으로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자력으로 따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