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설연휴 이전 10영업일 동안 약 5조원을 금융기관에 공급했다.

14일 공개한 '2018년 설전 화폐공급 실적'에 따르면 2월 1~14일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는 약 5조17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3900억원 (7.0%) 감소했다.

이 규모는 발행액에서 환수액을 뺀 순발행액이다.

설날을 일주일 앞둔 지난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은행 강남본부에서 2018년 설 자금을 방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