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세월호 7시간 30분'과 관련해 검찰이 당시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을 지냈던 현역 육군장성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세월호 7시간 30분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에 첫 보고가 올라 온 순간부터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한 그날 오후 5시15분까지 시간을 말한다.

국가 최고 책임자가 7시간 30분 동안 육성 지시나 모습을 보이지 않아 책임론과 함께 여러 의혹을 불러 일으켰다.

14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최근 현역 육군 장성인 신인호 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문서, 컴퓨터 저장장치 파일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신 전 센터장을 소환해 세월호 참사 당일인 2014년 4월 16일 박 전 대통령이 언제, 어떻게 세월호 관련 보고를 받았고, 어떤 조치를 지시했는지를 중점적으로 조사했다.

검찰은 신 전 센터장 외에도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을 비롯한 해경 및 청와대 국가안보실 관계자들을 다수 소환 조사하는 등 실제로 세월호 첫 보고 시간이 사후에 조작됐는지, 윗선의 의도적인 지시가 있었는지를 규명하는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은 또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30분 행적' 의혹과 관련해선 "보고서, 훈령 조작이 당일에 있었던 것인 만큼 그날 청와대가 어떻게 대처했는지는 궁금증 해소가 아니라 수사하는 범죄의 실질·본질에 해당하기 때문에 그 부분을 피해가지 않고 수사하겠다"고 했다.

박 전 대통령 조사 여부에 대해서는 "조사에 응하고 있지는 않으니 잘 해 보겠다"며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진실을 재구성하는 게 저희 의무이다"며 말을 아꼈다.

지난해 10월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청와대 보고 일지가 조작되고 위기관리 지침이 사후에 무단 변경된 사실이 발견됐다면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신인호 전 위기관리센터장 등을 허위 공문서 작성, 공용문서 훼손,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2014년 4월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세월호 사고 발생과 관련해 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최초의 보고서인 '진도 인근 여객선(세월호) 침수, 승선원 474명 구조작업중(1보)'의 보고시각을 '2014년 4월 16일(수) 09:30'에서 '2014년 4월 16일(수) 10:00'으로 사후 수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