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여성 차량타고 편의점서 담배구입해제주 게스트하우스 관광객 살인사건 용의자 한정민(32)씨가 14일 충남 천안시 신부동의 한 여관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한씨에 대한 경찰 수사가 13일 오전 공개 수사로 전환된 지 하루 만이다.

한 씨는 범행 직후 숨진 여성의 승용차(렌터카)를 몰고 편의점을 방문한 것으로 경찰조사 결과 드러났다.

제주동부경찰서는 관광객 A(26)씨가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8일 새벽 시간대 이후인 오전 6시 전후 한씨가 A씨의 승용차를 몰고 가는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입수했다.

한씨는 A씨의 승용차를 타고 근처 편의점에 들러 담배를 샀다.

이 장면도 편의점 CCTV에 찍힌 것이 확인됐다.

이 때문에 경찰은 한씨가 범행 직후 A씨의 승용차로 게스트하우스 바로 옆 폐가에 시신을 유기한 게 아니냐고 추측하고 차량 지문 감식을 하고 있다.

한씨는 A씨의 승용차로 다시 게스트하우스로 돌아가다가 숙소와 500m 떨어진 곳에다 주차해 놓았다.

경찰이 A씨의 실종 신고를 받은 당일인 지난 10일 오후 7시 30분쯤 한씨에 대한범죄경력 조회를 통해 준강간 피고인임을 확인한 직후 한씨에게 전화를 했던 것도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한씨에게 전화를 걸어 만나자고 했으나 한씨가 '제주 시내에 나와 있어 조금 후에 보자'고 말해 게스트하우스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사이 한씨는 제주공항으로 가 오후 8시 35분쯤 항공편을 통해 다른 지방으로 달아나고 말았다.

한씨가 나타나지 않자 경찰은 당일 오후 11시쯤 한씨에게 전화를 다시 걸었으나휴대전화가 꺼진 채 그 시점부터 통화되지 않았다.

경찰은 13일 오후부터 공개수사를 진행한 결과 현재까지 수십건의 제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씨의 행방을 찾을 결정적인 제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7일 저녁 한씨가 관리인으로 있는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 갔다.

이후 8일 오전 1∼2시까지 게스트하우스에서 마련한 파티에 참석했다.

경찰은 파티가 끝날 무렵 A씨가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의 시신은 지난 11일 낮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수색 중인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