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에 화가 났다며 윗집 주민을 흉기로 찌른 5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아파트 위층에 사는 이웃 남성 A(66)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살인미수)로 B(51)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이날 오전 9시 40분께 자신이 사는 아파트 윗층에 사는 A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로 찌른 후 도주했다.

도주 이후 B씨는 인근 마트를 찾아가 흉기를 더 구입하려고 했으나 신고를 접수해 수색을 벌이던 경찰에 붙잡혔다.

얼굴과 팔 등을 다친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층간 소음으로 화가 났다"고 범행 동기를 진술했다.

하지만 위층에는 60대 부부가 90대 노모를 모시고 살고 있어 층간 소음이 심했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정신병원에 입원했던 적이 있었다는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