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코스피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미국발 증시 훈풍에 투자심리가 회복되면서 2400선을 되찾으며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도 2%대 상승을 기록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26.64포인트(1.11%) 오른 2421.83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095억원, 1149억원가량을 순매수했고 개인은 2116억원가량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가운데서는 대장주 삼성전자가 3.07% 오른 것을 비롯해 셀트리온(6.29%), 삼성SDI(4.64%), 아모레퍼시픽(2.95%), LG화학(2.19%) 등의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롯데그룹주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법정구속 소식에 동반 약세를 보였다.

롯데지주(-6.02%)를 비롯해 롯데쇼핑(-2.28%), 롯데칠성(-3.25%), 롯데손해보험(-3.33%) 등이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도 전일보다 18.64포인트(2.25%) 오른 848.03으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약 630억원, 698억원을 순매수했고 개인은 1085억원가량을 순매도했다.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미국 증시의 상승 소식에 힘입어 오름세를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 증시의 급락세가 진정되는 모습이 보이면서, 투자심리도 조금씩 회복되고 있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