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웨더 “설날(16일) 서울 4℃·부산은 10℃…미세먼지 ‘한때 나쁨’” 이번 설 연휴기간(15~18일)은 전국이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는 가운데 크게 춥게 않겠다. 다만 안정된 대기상태로 인해 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나타날 전망이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이번 설 연휴 우리나라 상공으로 찬 공기의 유입이 없어 평년과 비슷한 기온분포를 보이겠다”며 “단 대기오염물질이 기류를 따라 국외에서 유입되고, 안정된 대기상태에서 국내 대기오염물질이 정체·축적돼 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나타나겠다”고 예보했다.
연휴 첫날인 15일(내일)은 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며 전국 대부분 지역이 가끔 구름 많은 날씨를 보이겠다. 제주도는 제주도 남쪽해상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점차 흐려져 비가 내리겠다.
설날인 16일(금)도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며 전국이 가끔 구름만 다소 지나는 날씨를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4℃, 부산은 10℃로 성묘길 추위로 인한 불편은 없겠다.
본격적인 귀경이 시작되는 17일(토)은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며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일)은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전국이 대체로 구름이 많겠으나, 제주도는 제주도 남쪽해상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 낮부터 점차 비가 오겠다고 케이웨더는 밝혔다.
설날 연휴 날씨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