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에 금메달을 안겨준 쇼트트랙 임효준 선수가 문재인 대통령의 감사 메시지에 화답했다.

임 선수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문 대통령이 올린 청와대 축전 사진과 함께 "바쁘신 와중에 경기장을 찾아주시고 격려의 말씀까지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임 선수는 "요즘 많은 분이 7번의 부상에 대해 언급해주시지만 오히려 부끄럽다"면서 "매일 훈련보다 힘든 일을 하시고 지금도 곳곳에서 묵묵히 일하시는 대한민국 국민이 있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이라고 겸손함을 보였다.

그는 "제가 자격이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금메달을 대신 목에 걸었다고 생각하고 제 자리에서 노력하겠다"면서 "여기서 멈추지 않고 팀원들과 합심해 최선의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임 선수는 남자 1000m, 5000m 계주, 500m 경기에도 출전해 메달 사냥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