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원주 DB는 14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의 6라운드 맞대결에서 90-84로 승리했다.

33승13패를 기록한 DB는 13연승 후 내리 4연패에 빠진 부진을 털어냈다.

선두도 유지했다.

반면 7위 삼성은 21승25패로 6위 인삼공사의 격차가 4경기로 더 벌어졌다.

DB는 최근 위기에 빠졌다.

1위 수성에 대한 위기론까지 불거졌다.

그런 만큼 이날 승리의 소득은 더욱 값졌다.

골고른 활약이 이어졌다.

디온테 버튼은 29득점 8리바운드 4도움, 이우정은 14득점 3리바운드 3도움, 로드 벤슨은 14득점 10리바운드 2도움, 김태홍은 14득점 4리바운드 1도움을 기록했다.

DB는 3쿼터까지 70-55로 여유있게 리드를 가져가면서 연패탈출을 예고했다.

하지만 4쿼터 들어 삼성의 추격도 만만치않았다.

장민국, 김동욱의 석점포와 이관희의 속공 등 단숨에 8점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다 종료 6분27초전에는 동점까지 내줬다.

두경민의 결장 속에 버튼이 해결사가 됐다.

완벽한 자유투에 쿼터 중반 석점포까지 꽂아넣으며 삼성의 추격세에 찬물을 끼얹었다.

엎치락뒤치락 흐름 속에 종료 2분14초 전에는 버튼이 1점차까지 따라가는 석점포를 다시 꽂아넣었다.

다시 흐름을 잡은 DB는 막판 계속해서 얻은 자유투를 버튼과 이우정 등이 모두 성공시키며 승리의 여신을 마주할 수 있었다.

한편 안양에서 열린 인삼공사와 전자랜드와의 경기에서는 인삼공사가 87-75로 승리했다.

6위 인삼공사는 2연승 및 전자랜드전 4연승을 달렸다.

5위 전자랜드는 3연승을 마감하고 6위 인삼공사에 한 경기차로 쫓겼다.

인삼공사 데이비드 사이먼은 39득점 14리바운드 2리바운드 2도움 2스틸로 맹활약했고 전성현은 25득점으로 개인 최다득점 타이를 기록했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