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평창 이지은 기자] 1호 노르딕복합 국가대표 박제언(25·한국체대)이 한국 올림픽 역사의 첫 페이지를 장식했다.

박제언은 14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스키점프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개인 노멀힐/10km 경기에서 30분56초5로 47명 중 46위에 자리했다.

노르딕복합은 스키점프와 크로스컨트리 성적을 합산해 순위가 결정된다.

스키점프 성적에 따라 크로스컨트리 출발 순서(1점 차이에 4초씩 늦게 출발)에 차이가 생긴다.

박제언은 스키점프에서 86m를 뛰어 73.3점으로 42위에 올랐고, 하위권으로 출발한 크로스컨트리에서는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네 계단이 더 떨어졌다.

성적 자체 보다는 완주에 의미를 둬야하는 성적표다.

사실 한국은 스키점프는 물론 크로스컨트리 역시 비인기 종목이기에 노르딕복합은 선수 자체가 거의 없었다.

이번 대회를 위해 육성을 시작해 사상 최초로 박제언이 이 종목에서 태극마크를 달았다.

한편 금메달은 24분51초4로 결승선을 통과한 에릭 프렌첼(독일)이 차지하며 올림픽 2연패에 성공했다.

은메달은 와타베 아키토(일본·24분56초2), 동메달은 루카스 클라퍼(오스트리아·25분9초5)가 따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