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적인 청렴윤리 활동으로 전년대비 2단계 상승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이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2017년도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중앙행정부처 등 256개 기관이 39개 과제에 대한 평가를 받았다.

국민권익위는 공공기관의 자발적인 반부패 노력을 지원해 청렴수준을 높이기 위해 2002년부터 매년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총 5등급 가운데 2등급 이상은 우수기관으로 분류되며, 한전기술은 이번에 2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에서 2016년보다 평가등급이 상승한 기관은 65개 기관이며 이중 2단계 이상 향상된 기관은 한전기술을 포함한 27개 기관이다.

한전기술은 ‘2017년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 전 평가항목에서 고르게 좋은 평가를 받아 2016년 ‘미흡-4등급’에서 ‘우수-2등급’으로 2단계 상승했다.

이 회사는 부패 방지를 위해 자체 점검을 강화하고, 취약분야를 자율적으로 발굴해 제도를 개선했다.

윤리경영 의지실천, 반부패경영표준 ISO 37001 구축, 전사적 청렴윤리 활동 등의 노력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전기술은 경북김천혁신도시의 거점 공기업으로서 지역사회 및 인근 공공기관·민간기업 등과 함께하는 반부패 청렴윤리 활동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우수사례는 상호 공유하면서 청렴문화를 자연스럽게 정착시키고 있다.

이동근 한전기술 상임감사는 “2018년에도 반부패 청렴윤리 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공기업으로서 청렴사회 구현에 솔선수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