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켈레톤, 윤성빈, 1차 시기 트랙 신기록..두쿠르스 압도 스켈레톤 괴물 다운, 윤성빈 기록 ‘눈부셔’...이런 실력 처음이야 스켈레톤 윤성빈 기록은 그야말로 완벽했다.
'스켈레톤 괴물' 윤성빈(24·강원도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첫발을 완벽하게 내딛으며 새로운 역사를 서술한 것.
스켈레톤, 윤성빈 기록은 이 때문에 경기 직후, 주요 포털 실검 1위에 올랐으며 팬들의 응원글 역시 봇물을 이루고 있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시기에서 6번째 주자로 나서 50초28을 기록했다. 이 같은 윤성빈 기록은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가 지난해 3월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기간에 이곳에서 세운 트랙 기록(50초64)을 경신한 것이다.
윤성빈의 경쟁자 두쿠르스는 9번째 주자로 나서 윤성빈보다 0.57초 뒤진 50초85를 기록했다.
총 30명의 스켈레톤 출전자 가운데 지금까지 주행을 마친 9명 중 윤성빈이 1위, 독일의 악셀 융크(50초77)가 2위, 두쿠르스가 3위다.
윤성빈 기록과 남은 선수 21명의 기량을 고려하면 윤성빈이 1위를 유지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평창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은 사실상 윤성빈과 두쿠르스의 2파전이다.
뛰어난 기록으로 전 세계를 놀라게 한 윤성빈은 올림픽을 앞둔 2017∼2018시즌 월드컵에서 세계랭킹 1위에 오르며 두쿠르스가 10년 가까이 쌓아올린 제국을 무너뜨렸다.
평창올림픽에서 우승하게 될 경우 사실상 '윤성빈 전성시대'가 열린다.
메달 색깔은 곧이어 열리는 2차 시기와 다음 날 펼쳐지는 3∼4차 시기 기록까지 합산해서 정해진다.
스켈레톤에서 놀라운 윤성빈 기록을 접한 팬들은 “믿을 수 없는 놀라운 실력” “역대급이다” “대박” “놀랍다” “정말 지존” 등의 반응이다.
스켈레톤, 윤성빈 기록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최봉석기자 cb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