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9호선이 야간 시설 공사 중 작업 차량이 탈선해 작업 차량이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마곡나루역에서 개화역 방향 열차 운행이 일부 중단돼 출근길 시민들의 불편이 커지고 있다.

23일 오전 3시 40분께 서울 지하철 9호선 김포공항역에서 야간 시설 공사 작업을 하던 모터카 차량이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하철 9호선에 따르면 이 사고로 마곡나루역에서 개화역 방향 열차 운행이 첫 차 시간부터 1시간 넘게 중단됐다.

9호선 관계자는 "레일 연마 작업 공사를 하던 철도 모터카 차량이 탈선했다"면서 "정확한 이유는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전 7시 20분 쯤 복구 후 정상 운행에 돌입했다.

하지만 지체된 열차에 뒤엉킨 승객들로 출근길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현재 개화역 방향 열차는 종합운동장에서 마곡나루역까지만 운행 중이다.

신방화역부터 개화역까지 4개 역은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9호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상황을 공유하는 글들이 이어졌다.

9호선을 이용하는 한 승객은 "작업차가 탈선돼 지연되고 있다는 안내방송이 계속 나왔다"고 상황을 전했고, 이어 "김포공항역 선로 장애로 복구 중", "9호선 마곡나루역까지만 운행", "현재 개화역 방향 종합운동장에서 마곡나루역까지만 운행", "신방화역부터 개화역까지 4개역 운행 중단됨" 등의 글이 잇따랐다.

한편, 9호선 개화행 열차는 평소 강서지역에서 강남지역으로 출퇴근하는 이들로 북적여 '지옥철'로 악명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