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무부는 17일 외국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대적인 무역 규제를 제안한 미국 정부의 보고서를 가리켜 "근거가 없고 사실과 일치하지 않는다"고 반발하며 보복 조치를 시사했다.

신화통신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왕허쥔(王賀軍) 중국 상무부 무역구제조사국장은 성명을 내고 미국 정부에 무역 보호수단의 사용을 자제하고 세계 경제와 무역질서에 긍정적으로 기여하는 다자 규정을 준수할 것을 촉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왕 국장은 "미국의 최종 결정이 중국의 국익에 영향을 준다면 우리는 우리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다만 그는 ‘필요한조치’가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이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가 실제로 부과될 경우 보복할 수 있음을 미국에 경고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미 상무부는 16일(현지시간) 외국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높은 관세 또는 쿼터(할당) 부과를 제안하는 내용의 ‘무역확장법 232조’ 보고서를 도널드 트럼프대통령에게 제출했다.

미 정부는 보고서에서 중국과 한국 등 12개 국가의 철강에 대해 53%의 관세를, 중국·러시아·베네수엘라·베트남·홍콩의 알루미늄에 대해 23.6%의 관세를 각각 적용하는 등의 방안을 제안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