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 선수의 '특혜응원'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카드도 없이 출입금지 구역에 들어갔으니 위계 또는 위력으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관리업무를 방해한 업무방해죄에 해당한다"면서 "후안무치한 짓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형사고발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통제된 구역에서 인증샷을 남기려 한 것도 모자라 '자신도 속상하다'는 등의 글을 남겨 국민의 마음만 속상하게 했다"며 "자기연민식 해명과 변명만 늘어놓는 박 의원에 공감할 수 있는 국민이 과연 얼마나 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선수 가족의 출입도 제한되는 곳은 규정을 지켜야 하지만 박 의원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규정을 제대로 몰라서 특혜를 받았다면 그에 상응하는 사과와 해명을 하면 될 일이다"라며 "선수들의 땀에 숟가락 하나 얹으려는 행태를 그만두고 규정과 원칙을 제대로 지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윤성빈 선수 뒤에서 환하게 웃는 박 의원의 미소를 보며, 결국 참패로 막을 내린 여성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떠올라 씁쓸하기 짝이 없다"며 "금메달 획득이 유력시되는 종목은 정치인이 통제를 뚫어 사진 찍으러 가고, 메달권 밖 종목은 정치가 개입해 선수의 설 자리를 빼앗았다"고 밝혔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