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컬링 대표팀이 스위스, 캐나다, 영국에 이어 중국마저 완파하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4승을 수확했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18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5차전에서 중국(스킵 왕빙위)을 12-5로 꺾었다.

이에 따라 여자컬링 대표팀 예선전적은 4승 1패가 됐다.

특히 이날 겨룬 중국은 지난해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결승에서 한국을 꺾고 금메달을 가져간 팀이다.

당시 김은정 선수는 '평창에서는 절대 지지 않겠다'며 설욕을 다짐한 바 있다.

한국은 후공을 잡은 1엔드부터 3점을 따내 기선을 제압했다.

2엔드에서도 정교한 슛으로 실점을 최소화한 한국은 다시 후공을 잡은 3엔드에 또 3득점해 6-1을 만들어냈다.

4엔드에도 1점만 내준 한국은 5엔드에는 4점을 쓸어 담으며 명장면을 만들었다.

경기는 중반에 불과했지만 점수는 10-2로 벌어졌다.

중국이 6엔드 2점, 7엔드 1점을 가져가며 10-5로 따라왔지만 한국은 침착하게 8엔드 2점을 추가하며 다시 격차를 벌렸다.

12-5 스코어에 승산이 없어진 중국은 굳은 표정으로 굿게임(기권)을 선언해 경기는 마무리됐다.

중국도 꺾은 여자 컬링 대표팀은 19일 오전 9시5분 스웨덴과 맞붙는다.